8~9월 ASF 소독제 출시 `봇물’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6-14 09:37
조회
5

97품목 시험 승인…공인기관서 효력시험 한창 진행
내달 말께 시험결과 나오면 해당업체 허가변경 절차
ASF 방역 비상 국면 따라 소독제 시장 달아오를 듯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오는 8~9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소독제가 무더기로 국내 출시될 전망이다.

한창 진행 중인 아프리카돼지열병 효력 시험이 다음달 말부터는 하나씩하나씩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서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허가완료된 아프리카돼지열병 소독제는 총 3개 품목(한시적 허가 1품목 포함)이다.

이들 소독제는 공인기관 효력시험을 거쳐 효능·효과와 용법·용량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새겨넣었다.

이 제품 외 다른 소독제들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효력시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1일 기준으로 검역본부로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효력 시험설계서 승인을 받은 소독제는 총 97품목이다. 검토 중인 소독제는 4품목, 보완통보 소독제는 2품목이다.

이 가운데 시험설계서 승인을 받은 97품목 소독제는 네덜란드에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공인기관에서 이미 아프리카돼지열병 효력시험을 받고 있거나 곧 시험을 받을 예정이다.

이 시험결과가 다음달 말부터 해당업체들에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동물약품 업체들은 이 결과를 가지고, 소독제 허가(변경)를 신청하게 된다. 검역본부는 특별한 이상이 없다면 허가(변경)를 해줄 방침이다.

그렇게 되면 오는 8~9월 쯤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소독제가 줄줄이 허가(변경)를 받고, 국내 공급에 들어갈 것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치료제가 개발돼 있지 않다. 소독 등 차단방역이 중요할 수 밖에 없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소독제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축산신문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181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