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발생에 최고 수준 방역조치‥발생 원인은 아직 미지수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9-18 11:00
조회
35

돼지 잔반공급 및 경기도 돼지 타 시도 반출 금지 '향후 1주일이 확산 고비'


파주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오늘(17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ASF 방역상황과 향후 추진대책을 밝혔다.

파주 ASF 발생농가는 2,400두 규모의 번식농장이다. 발생농장 주변 3km 이내에는 다른 양돈농장이 없지만, 20km가량 떨어진 곳에 가족이 운영하는 비육농장 2개소를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발생농장은 어제(16일) 모돈 5두에서 고열을 동반한 폐사 등 의심증상이 발견돼 신고를 접수했다. 폐사축 중 2두를 대상으로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오늘 오전 6시 30분경 ASF 양성으로 확진됐다.

당국은 ASF가 발생함에 따라 가축질병 위기경보단계를 최고수준인 ‘심각’단계로 상향하고 확산 방지를 위한 초동방역조치를 실시한다.

긴급 살처분은 발생농장과 가족 운영 비육농장을 포함한 돼지 3,950두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살처분은 오늘(17일) 중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다.

수평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오늘 오전 6시 30분을 기해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과 축산 관계자를 대상으로 48시간의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스탠드스틸)이 발동됐다.

아울러 향후 일주일 간 경기도내 돼지를 타 시도에 반출할 수 없도록 이동제한을 실시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SOP에 따라 전국 양돈농장에 대한 남은음식물(잔반) 반입도 전면 금지된다. 환경부와 협력해 접경지역의 야생 멧돼지 개체수 조절도 추진된다.

 

해외여행 이력 없고, 사료 급여하는 무창돈사..원인 파악 중

검역본부가 발생농장의 정밀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중이지만 눈에 띄는 발생의심경로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파주 발생농장은 야생멧돼지 접근을 차단할 울타리를 설치한 무창돈사다. 농장주와 농장직원 모두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이력도 없고, 4명으로 파악된 외국인 노동자의 국적도 ASF 비발생국인 네팔로 파악됐다. 먹이도 잔반이 아닌 사료를 급여하고 있다.

북한에 인접한 한강 하구 인근에 위치한 농장이지만, 지난 6월 실시된 일제 혈청검사에서는 별다른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김현수 장관은 “발생원인을 예단할 수 없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결과가 나오는대로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잠복기는 4~19일로, 대부분 노출 1주일 이내에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발생농장에서 생산된 자돈은 모두 가족이 운영하는 비육농장으로만 출하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박봉균 검역본부장은 “가족이 운영하는 비육농장에서는 아직 ASF 의심증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면서도 “해당 비육농장 반경 3km 이내에 위치한 양돈농장까지 포함해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현수 장관은 “향후 일주일이 확산의 고비”라며 “전국 양돈농장 6,300호에 대한 긴급예찰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데일리벳 http://www.dailyvet.co.kr/news/prevention-hygiene/119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