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반려견 코로나19 양성 보도,실제 감염이라 확정할 수 없어˝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03-02 11:08
조회
25

KBVP, 코로나19 반려견 양성 기사에 대한 입장 발표


202002 kbvp logo

홍콩에서 반려견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 의심사례가 발생해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반려견이 실제 감염됐다고 확정할 수 없다는 전문가 단체 의견이 나왔다.

한국수의임상포럼 KBVP(회장 김현욱)은 <코로나19 확진자 반려견, 동물 최초 양성 반응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보도에서 반려견은 아무런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실제 감염이라 확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KBVP는 “모든 검사 방법은 100% 정확할 수 없고, 99%의 정확도를 보이는 검사도 100번 중 1번은 위양성을 보일 수 있다”며 “이번 경우도 반려견이 약한 양성으로 나왔기 때문에 검사상의 오류가 있는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사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고 해도 반려견 감염으로 확정할 수 없다”며 “감염된 보호자가 재채기 등 분비물을 반려견에 묻힌 경우 검체 채취 과정에서 보호자에게 배출된 바이러스가 단순 검출되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임상증상이 없는 점도 실제 감염 가능성이 낮은 이유 중 하나로 꼽았다.

KBVP 측은 “바이러스가 반려견에서 유래 되었다 하더라도 발열, 식욕부진, 기력저하 등의 임상증상이 나타나야 하는데, 보도에서 반려견은 증상이 없었다”며 실제 감염을 확정할 수 없다고 전했다.

반려견을 격리한 이유도 후속적인 검사를 통해 검사상 오류인제 실제 감염인지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KBVP에 따르면, 여전히 세계보건기구(WHO)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증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KBVP는 마지막으로 “다만, 코로나19 감염자가 바이러스에 오염된 손으로 반려동물을 만지면 반려동물이 건강한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옮겨줄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개인 위생관리 철저를 당부했다.

한편, 이에 앞서 홍콩 농림수산부(AFCD)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기르던 반려견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weak positive)’ 결과를 보였다고 28일 밝혔다.

<출처 : 데일리벳 http://www.dailyvet.co.kr/news/etc/127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