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돈현장 ASF 경계심 풀어졌나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03-02 11:23
조회
29

일부 농장 질병발생 직후와 달리 차단방역 느슨
통제·울타리 설치도 미온적…방역고삐 다시 죄야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야생멧돼지의 ASF 차단을 위한 광역울타리가 뚫리며 방역정책의 난맥상이 드러났다. 하지만 양돈업계의 모든 관심이 정부의 방역대책에 쏠린 사이 양돈현장의 방역도 소홀해 졌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한 현장수의사는 “얼마전 한 양돈농가의 요청으로 농장을 방문했을 때 일이다. 농장 내부에서도 돈사별 장화 갈아신기가 ASF 방역의 기본이지만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며 “ASF 발생 직후만 해도 농장주의 지시에 따라 장화를 갈아신어 왔다는 직원들의 말을 듣고 적지않게 당황했다”고 전했다.
그만큼 일선 양돈현장의 방역의식이 느슨해져 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가끔 농장을 가보면 거래처 사람들이 별다른 제지없이 농장을 출입하는 모습을 쉽게 접하게 된다. 심지어 외출했던 농장 직원들 조차 소독과 샤워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농장에 들어오는 사례도 봤다. 확실히 이전(양돈장 ASF 발생직후)과는 많이 달라진 느낌”이라는 업계 관계자의 전언은 그 설득력을 높이고 있다.
물론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외부인들의 농장 직접 방문이 자제되고 있을 뿐 만 아니라 평소 차단방역이 잘 이뤄져온 농장에서는 여전히 수준 높은 방역위생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다. 반면 그렇지 못한 농장들의 경우 다시 ASF 발생 이전의 방역 수준으로 회귀되거나 발생 직후에도 별다른 개선노력이 없었다는 게 현장을 찾았던 각계 관계자들의 전반적인 시각이다.
그러다보니 야생멧돼지 차단을 위한 울타리설치 사업도 지지부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다른 현장 수의사는 “정부 지원이 아니면 울타리 설치 자체를 시도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외부에 보여주기 위한 수준에 그치다보니 절반 구역 정도만 울타리를 설치한 농가도 있다”며 “생각과 달리 ASF 방역수칙이 외국인 근로자들의 비중이 높은 현장 직원 단계에는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는 느낌도 받는다, 그만큼 ASF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양돈현장에서는 방역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농가들의 위기감이 오히려 더 높아지는 기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이중울타리를 설치한데 이어 방조망까지 검토하고 있다는 한 양돈농가는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양돈장의 경우 아예 방역의 개념이 없다. 문제는 이곳에서 ASF가 발생하면 우리농장까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라며 “몇번 이야기를 해 봤지만 전혀 바뀌지 않다보니 사이도 멀어졌다. 늘 걱정”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수의전문가들은 이같은 현상에 대해 “사육돼지에서는 더 이상의 ASF 발생이 없다보니 양돈현장의 경계심이 많이 풀어진 것 같다”며 “정부 역할도 중요하지만 농장단계의 방역이 가장 중요하다. 느슨해진 방역의식에 대한 고삐를 다시 죌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출처 : 축산신문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233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