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코로나19 반려견 항체 검사 음성…`무감염 또는 낮은 수준 감염`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03-25 08:48
조회
12

항원 검사에서는 총 5번 양성 확인


홍콩의 코로나19 확진자의 포메라니언 반려견이 낮은 수준의 코로나19 감염(low level of infection)으로 결론 내려진 가운데, 최근 홍콩 방역 당국이 실시한 혈액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왔다.

홍콩 방역 당국은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반려견 반려견을 대상으로 혈액검사를 시행한 결과 음성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해당 반려견 혈액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해당 반려견이 ‘무감염’이었거나 ‘낮은 수준의 감염’이었음을 의미한다.

단, 홍콩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은 무감염보다 낮은 수준의 감염이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입장이다. 수차례 진행된 항원 검사에서 계속 양성 결과가 나왔고, 바이러스의 유전자 구성이 보호자와 유사했기 때문이다.

“낮은 수준의 감염이었을 가능성 커”

Chui Tak-yi 홍콩 식품건강부 차관은 “구강, 비강 샘플 항원 검사에서 지속적으로 약한 양성(weak positive) 결과가 나왔다”며 “혈청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온 것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반려견 몸 안에 없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해당 반려견은 2월 26일 2월 28일, 3월 2일, 3월 5일, 3월 9일 총 5차례에 걸쳐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 검사를 받았는데, 5번 검사 모두에서 약한 양성 결과*가 나왔다.

*2월 26일, 2월 28일, 3월 9일 검사 : 구강 및 비강 샘플에서 양성 / 3월 2일, 3월 5일 검사 : 비강 샘플에서 양성

Chui 차관은 “여전히 홍콩 정부와 전문가들은 해당 반려견을 ‘낮은 수준의 감염’으로 분류하고 있다”며 “항원 검사에서 2번 연속 음성이 나오기 전까지 계속해서 격리한 상태로 추가 검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정부는 해당 반려견에 대해 지속적인 검사(항원, 혈청 항체)를 시행할 예정이다.

홍콩 동물방역 담당 부처(AFCD) 관계자 역시 “혈청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온 것을 바이러스 감염이 없었다고 결론지으면 안 된다”며 “사람의 다른 코로나바이러스도 무증상이나 경증 감염에서 항체가 생기지 않는 경우가 꽤 된다”고 설명했다.

실제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어도, 감염 수준이 낮아 면역체계가 작동하지 않으면 항체가 생기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AFCD 관계자는 또한 “해당 반려견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구성이 보호자의 바이러스 유전자 구성과 매우 유사했다”며 “이런 결과는 바이러스가 감염된 사람으로부터 퍼져 반려견이 감염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가장 중요한 것은 ‘개인위생 수칙’ 준수

“반려동물이 바이러스 전파한다는 증거는 없어”

홍콩 정부는 “여전히 반려동물이 사람 감염의 원인이 되거나 동물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으로 아플 수 있다는 증거는 없다”며 과도한 불안감으로 반려동물을 버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동물보건기구(OIE) 역시 “반려동물이 코로나19를 전파한다는 증거는 없다”며 “반려동물에 대한 별도의 특별한 조치를 취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위생 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참고로 해당 반려견에 대한 OIE의 공식 입장은 현재 ‘알 수 없음 또는 결론 지을 수 없음(unknown or inconclusive)’이다.

<출처 : 데일리벳 http://www.dailyvet.co.kr/news/etc/128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