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동물약품, 남북 협력 `징검다리' 기대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6-14 09:27
조회
74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위협에 국내 양돈산업이 비상이다.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ASF가 국내에 유입될 경우 양돈산업이 쑥대밭이 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특히 지난달 말에는 북한에 ASF가 발병했다는 공식 보고가 전해졌다.

북한과 접경하고 있는 우리나라로서는 ‘시한폭탄’이 째깍째깍 돌아가고 있는 형국이다. 게다가 ASF는 전 세계적으로 백신·치료제가 개발돼 있지 않다.

현재로서는 소독 등 차단방역이 최선이다.

하지만 아무리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해도 완벽방어를 장담할 수 없다.

특히 ASF는 남은 음식물(잔반)과 더불어 멧돼지가 최대 전파요인으로 지목된다.

남북 접경지역에서는 이 멧돼지들이 수시로 드나든다.

북한에 ASF가 확산될 경우, ASF에 감염된 멧돼지들이 국내 양돈장에 들어올 가능성이 농후하다. 이러한 위협을 우리나라 정부·농가 힘만으로 전부 커버하기는 쉽지 않다.

남북 공동대응이 절실하다.

최근 민간 차원에서 ASF 소독제 등 동물약품 대북지원이 추진되고 있다.

그 물품내역·전달절차 등에 대해 이미 우리나라 정부는 물론, 북한과도 상당부분 협의를 본 상태다. 하지만 이 대북지원은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 등 여러 이유로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굳이 남북 화해·협력이라는 대의를 꺼내지 않더라도, 지금 상황에서는 국내 축산업을 위해 동물약품 대북지원이 필요하다. 물꼬를 터줘야 한다.

이를 통해 북한에서 ASF 확산을 효율적으로 막아낸다면 그야말로 윈윈이 된다.

또한 올림픽 ‘한반도기’처럼 동물약품이 남북 화해·협력 징검다리가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