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7월 돼지도체중 최근 3년내 ‘최고’…양돈현장 폭염 피해 덜했나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8-19 10:41
조회
58

평균 83.3㎏ 기록…2017·2018년 보다 높아

최다 비중 도체중구간도↑…이달은 달라질 수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지난달 돼지출하 체중이 최근 3년간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7월 만큼은 여름 폭염에 따른 양돈현장의 증체 지연피해가 적었음을 뒷받침하는 근거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본지는 고온에 따른 돼지 생산성 저하 피해를 알아보기 위해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자료를 바탕으로 최근 3년간의 도체중을 분석했다.
그 결과 5월부터 돼지 출하체중 감소 현상이 역력했던 것은 이전해와 다르지 않았다.
다만 올해 7월 출하된 돼지의 도체중은 평균 83.6kg으로 2018년 83.3kg, 2017년 82.4kg을 상회했다.
도체중 87kart_15653475911904_fd593a.jpgg 이상 구간의 비중도 이전해 보다 높아졌다.
도체중 구간별 출현율 살펴보면 80kg이상 ~87kg미만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던 이전의 두해와는 달리 올해 7월에는 87kg이상~94kg미만 구간이 가장 많았다.
그 비중이 37.5%에 달하며 2018년(34.2%) 보다 3.3%p, 2017년(34.3%) 3.1%p 상승했다.
도체중 94kg이상 구간도 16.1%에 이르며 13%대였던 이전보다 그 비중이 확대됐다.
도축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 “고온 피해는 도축체중 감소로 직결된다. 특히 지난 2017년부터 그 피해가 두드러지면서 여름철 도축체중이 크게 줄기도 했다”며 “지역에 따라 큰 차이가 있긴 하나 올해 7월에는 장마와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고온피해가 적다 보니 돼지출하 및 도체중이 올라간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상기후에 따른 여름철 폭염 피해가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에 따라 에어컨 설치가 급증하는 등 양돈현장의 대응노력도 돼지의 증체저하 피해가 줄어들고 있는 한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그러나 이달들어 지역에 따라서는 한낮 기온이 40℃에 육박하고 있는데다 국지적인 소나기까지 빈번해 지면서 양돈현장의 피해가 늘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외부기온이 35℃를 넘어서고 습도마저 높을 경우 냉방기 가동만으로는 무더위 피해 예방에 한계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양돈농가들의 세심한 사양관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출처 : 축산신문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198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