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가축질병진단센터 건립해야"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8-05-04 09:20
조회
710

한돈협회, 정부 지원 촉구


포천·연천·김포 등 접경지역

최근 몇 년 동안 가축질병 발생

북한 통해 유입됐을 가능성 커

가축질병 발생에 취약한 북한

질병센터 통해 방역상황 개선을

방역물품·장비 등 지원도 절실

남북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지역의 가축질병 방역상황 개선과 북한지역에서 발생한 가축질병의 남한 유입 방지를 위해 우리 정부가 북한지역에 ‘가축질병진단센터’ 건립 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최근 몇 년 동안 경기도 포천·연천·김포 등 북한 접경지역에서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는 가축질병이 발생하고 있다. 정부와 방역당국에선 원인 중 하나로 북한에서 발생한 질병이 남한에 넘어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지만 북한의 가축질병 발생 상황은 국제수역사무국(OIE)에도 보고되지 않아 정확한 원인 파악이 어려운 실정이다.

더군다나 북한의 수의방역체계는 조직만 구성돼 있을 뿐 사실상 가축 방역 및 소독이 이뤄지지 않아 가축질병 발생과 확산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상태에서 아직까지 백신이 없어 국내 발생 시 치명상을 입을 수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같은 가축질병이 북한과 북한 접경지역을 통해 남한에 유입될 경우 통제가 불가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에 대한한돈협회 등 축산단체들은 북한의 독자적인 가축질병 관리의 어려움, 북한에 AI·구제역·돼지열병과 같은 악성 가축전염병 발생 및 남한 유입 시 겪게 될 우리 축산업계의 어려움, 국내 질병 발생 시 원인 파악과 대응책 마련의 어려움을 고려해 북한에 대한 가축질병 소독·방역 장비와 시설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 첫 번째는 북한지역의 질병관리시스템 구축 및 지원을 담당할 북한 내 ‘가축질병진단센터’ 건립이다. 이를 통해 질병진단 키트 등을 지원해 북한 내 방역상황을 개선하고, 가축전염병 진단 및 방역기술을 전수해 수의기술자들의 전문성을 증진시켜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북한지역의 질병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 남한으로의 질병 유입 가능성을 차단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축산단체들은 이러한 북한지역 가축질병진단센터 건립에 약 30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두 번째는 소독차량과 소독기·소독액 등 방역물품을 공급하고, 방역장비 사용방법 및 가축방역 교육, 방역·소독 활동에 대한 모니터링을 담당할 ‘북한지역 가축질병 발생 및 확산방지를 위한 소독·방역 지원 사업’ 추진이다. 축산단체들은 이 사업에는 약 20억원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조진현 한돈협회 농가지원부장은 “우리 정부는 이미 ‘베트남 국립가축질병진단센터 건립 지원 사업’, ‘말라리아 남북 공동 방역사업’ 등의 유사사업을 진행한 경험을 갖고 있다”며 “따라서 정부에도 북한지역 가축질병진단센터 건립 지원에 대한 필요성을 전달하고 관련 예산 수립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출처 : 한국농어민신문 http://www.agrine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0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