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동약산업 활기 이어간다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8-05-08 09:43
조회
489

동약협 집계, 1분기 내수 1723억원전년6.3%

지난해 수출 포함 1조원 달성탄력 받아 지속성장 기대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올 들어서도 국내 동물약품 시장 분위기가 호조를 띠고 있다.
한국동물약품협회 분류별 판매동향에 따르면 올 1분기 국내 동물약품 판매액(수출제외)은 1천723억8천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동기 1천621억원보다 6.3% 늘어난 수치다.

분류별로는 신경계작용약 45억2천만원(지난해 대비 8.7%↑), 순환기계작용약 4억7천만원(56.3%↓), 호흡기계작용약 2억4천만원(8.5%↓), 소화기계작용약 42억1천만원(7.8%↓), 비뇨생식기계작용약 26억6천만원(55.9%↑), 감각기계작용약 6천만원(6.8%↑), 외피작용약 12억원(14.7%↓), 대사성약 185억3천만원(33.1%↑), 항병원성약 518억9천만원(21.5%↑), 의약외품 98억6천만원(29.7%↓), 의료용구 및 위생용품 49억3천만원(41.8%↓), 보조적의약품 240억6천만원(53.3%↑), 생물학적제제 485억원(5.4%↓), 동물용의약품원료 12억5천만원(54.8%↓) 등이었다.

항병원성약 중 합성항균제와 항생물질은 각각 53억3천만원(37%↑), 230억6천만원(8.7%↑)을 나타냈다.

의약외품 중 소독제는 55억5천만원(38.7%↓)을 보였다.

생물학적제제 중 백신류는 482억4천만원(5.3%↓), 보조적의약품 중 주문용사료첨가제는 239억8천만원(53.2%↑)으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해 내수 동물약품 시장 규모는 7천351억원으로, 역대 최고점을 찍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국내 동물약품 산업 규모가 수출을 포함해 1조원을 넘어섰다”며 올해도 탄력을 받아 지속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