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가축질병 방역지원 체계 구축을”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8-04-27 09:16
조회
452

축단협, 현황파악 조차 안되고 방역조직도 미비


북한 가축질병 대책없이 남한 방역효과 기대난


(가칭)북한가축질병진단센터 건립방역물품 지원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축산업계가 북한지역 가축질병 방역을 위한 지원체계 구축을 우리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새정부 출범 이후 남북한 화해무드가 무르익고 있는 상황이어서 그 수용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문정진)는 북한지역 질병 모니터링 및 관리시스템 구축방안을 최근 정부에 제안했다.

북한 접경지역에서 원인불명의 가축질병이 지속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지만 현황 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있는데다, 확인이 이뤄진다고 해도 북한의 수의방역체제로는 별다른 방역대책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북한지역 가축질병 차단없이는 효과적인 국내 방역을 기대할수 없는 만큼 우리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게 축단협의 분석이다.

축단협은 이에 따라 질병진단킷트 등을 지원함으로써 북한내 방역상황을 개선하는 한편 가축전염병 진단 및 방역기술도 전수, 수의전문 인력양성 등을 주도할 조직으로 (가칭)‘북한지역 가축질병진단센터’ (이하 북한가축질병센터) 건립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를 통해 북한지역 질병 모니터링도 병행, 국내로의 가축질병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자는 것이다.

축단협은 이와 별도로 북한지역에 대한 소독 및 방역지원도 필요한 것으로 분석했다.

소독차량과 소독기, 소독액 등 방역물품 지원은 물론 교육사업도 병행돼야 북한 방역지원사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축단협은 지난해까지 우리 정부가 베트남 ‘국립가축질병진단센터’ 건립을 지원하거나, 지난 2005년 우리민족 서로돕기 운동본부 주도 하에 ‘말라리아 남북 공동방역사업’ 을 전개한 사례에 주목, 정부 의지와 북한에 대한 설득이 이뤄질 경우 이번 제안 사업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축단협의 한 관계자는 “구제역과 AI 등 악성 가축전염병이 북한에서 발생, 남한으로 유입될 경우 국내 축산업은 커다란 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며 “정부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출처 : 축산신문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114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