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약산업 발전 모색 민관합동 TF 가동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8-03-09 16:44
조회
584

농식품부, 관련 법령제도·민원서비스 개선방안 논의


환경·수요변화 능동 대응애로사항 수렴해 정책 반영


농림축산식품부 내에 동물약품 산업 발전을 꾀할 민관합동 TF가 가동된다.

농식품부는 동물약품 민관합동 TF를 구성, 분야별 추진과제를 발굴하고 개선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동물약품 산업규모가 확대되고 수출이 크게 증대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관리제도와 운영체계는 여전히 미흡하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동물약품이 인체용 약품과는 확연히 다름에도 불구, 약사법을 모법으로 하는데 따른 동물약품 특성을 반영한 산업 지원체계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농식품부는 제도개선반과 업무개선반, 그리고 자문위원회 등으로 꾸려진 이 TF를 별도 조치 시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TF에는 농식품부, 검역본부, 동물약품협회, 학계, 관련업체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제도개선반은 동물약품 취급규칙, 제조업·품목허가지침, 안전성·유효성 심사에 관한 규정 등 동물약품 관련 법령과 제도를 개선할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업무개선반은 민원업무 서비스, 재평가 제도 운영체계 효율화, 수출업무 지원, 조직·인력확보 방안 등을 다루게 된다.

TF에서는 매월 반별 회의를 갖고 논의 안건에 따라 반별 합동회의를 열게 된다.

아울러 필요 시에는 업체 등 현장 회의를 개최해 애로사항을 청취키로 했다. 특히 TF를 통해 제시된 의견에 대해 검토 후 동물약품 관리제도 및 업무체계 개선방안을 오는 7월에 수립할 방침이다.

한편, 농식품부는 지난달 마련한 간담회 등을 통해 도출된 건의사항 27건에 대해 실무자 검토회의를 거쳐 최근 그 개선방안을 내놨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내·외 환경, 현장 수요 변화에 맞추어 발빠르게 대응, 동물약품 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출처 : 축산신문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113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