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AI 일파만파 커질 수 있다”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8-03-27 15:48
조회
564

농식품부 전문가협의회서 수평 전파 통한 확산 가능성 제기


방역당국, “방심 금물철통방역 생활화 당부


올 봄 고병원성AI의 확산 위험이 크다며 강력한 방역조치를 이어가야 한다는 전문가 진단이 쏟아져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 평택과 양주, 충남 아산의 산란계 농장에서 연이어 고병원성AI가 발생함에 따라 지난 21일 긴급 AI 전문가 협의회를 열고, 확산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협의회에 참석한 AI 전문가들은 갑작스러운 봄철 AI 발생 원인이 겨울 철새의 북상과 가축분뇨의 이동에 따른 전파로 추정했다.

아울러 AI 상시 발생국인 대만, 홍콩, 중국 남부지역에서 서식하던 철새들이 우리나라를 경유(천수만 등)한다며 기존의 방역강화 조치를 지속해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해빙기 낚시, 소하천에서의 천렵, 논농사를 위한 논갈이 등에 의해 AI 전파 가능성이 있다며 보다 철저한 차단방역을 주문했다.

또한 농장 간 AI 전파를 막는 것이 확산을 차단할 관건이라며 농장의 분뇨 반출을 점검·소독하고 검사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밖에 계사 관리자와 분뇨처리자 구분, 분뇨운반차량 출입 시 세척·소독, 시·도간 가금 분뇨 반출금지, 비료제조업소 출입차량 세척·소독시설 강화 등이 요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협의회에서 제시된 사항에 대해 지자체·협회에 알리고 가금농가가 준수할 수 있도록 지도·점검, 교육·홍보에 나서달라고 시달했다.

전국에 있는 비료제조업소, 가축분뇨처리업소에 대해서는 세척·소독시설 설치 등을 지자체·중앙점검반을 통해 일제점검을 실시토록 했다.

농식품부는 가금농가의 경우 분뇨 반출 시 농장 소재 지자체에 신고해 소독과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이번 고병원성AI(지난해 11월 이후)는 지난 21일 24시 기준으로 발생 22건, 살처분 140호 653만9천수(닭 99호 581만1천수, 오리 40호 69만6천수, 메추리 1호 3민2천수)로 불어났다.

<출처 : 축산신문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113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