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국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에 선제적 대응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4-23 11:06
조회
14

ASF 예방관리 점검회의

해외 여행객 축산물 반입 차단

예방관리 조치 점검·국경검역 강화


정부는 지난 4일 세종청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ASF(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관리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예방관리 조치 등을 점검하는 한편 국경검역 강화 등 추가적인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

이날 회의는 ASF가 지난해 8월 중국에 이어 올해 1월 몽골, 2월 베트남, 4월 캄보디아까지 급속히 확산되고 있고 중국 여행객이 휴대한 돼지고기 가공품에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는 등 국내 유입될 위험성이 증가한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열렸다.

국경검역의 경우 ASF 발병국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축산물이 반입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발병국 여객기에 대한 휴대품 일제검사 강화와 검역탐지견 투입 확대, 개인 휴대품 검색 전용 X-선 모니터 설치(4월, 제주공항)를 추진키로 했다.

돼지농가로 유입되는 남은 음식물 제공처를 전수조사해 폐기물이 제대로 열처리되는지 점검하고, 음식물폐기물 운반 차량에 대한 GPS 부착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또한 남은 음식물을 직접 돼지에게 급여하는 농가는 향후 사료화시설에서 처리된 것만 공급받도록 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키로 했으며, 현재 추진중인 전방 군부대의 남은 음식물 방치, 투기를 통한 야생멧돼지 급여 금지 등도 철저히 이행키로 했다.

야생멧돼지 ASF의 국경간 전파를 막기위해 관리를 철저히 하기로 한 가운데 DMZ(비무장지대)내 멧돼지 예찰을 통해 남북간 이동 가능성을 차단하고, 접경지역(강원·경기 북부)과 발병국 여행객이 많은 제주도에 서식하는 멧돼지에 대한 포획·검사를 지난해 1552건에서 올해 2800건으로 대폭 확대키로 했다.

ASF 발생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긴급행동지침(SOP)을 활용한 가상훈련도 오는 11일 조기에 실시해 관계기관과 지자체의 신속대응 역량을 종합 점검키로 했다.

홍정민 기자 smart73@aflnews.co.kr

<출처 : 농수축산신문 http://www.af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5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