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ASF, 휴가철·추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8-19 09:52
조회
33

ASF 바이러스 지속 또 검출...철통방역·조기신고 중요

ASF 유입 차단 위한 국경검역·국내방역 추진 강화

수입식품판매점·온라인 축산물 불법 유통·판매 단속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 4일 중국 하얼빈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여행객이 휴대한 돈육가공품 소시지에서 ASF(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가 또다시 확인됐다.

지난 1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전자의 염기서열 분석 결과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바이러스 타입과 같은 형으로 확인됐다.

휴가철에 이어 다음달 추석 명절을 대비한 보다 철저한 국경검역과 국내방역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ASF 발생 중국 등 6개국 6000건 넘어

ASF는 최근 3년간 유럽 14개국, 아프리카 29개국, 아시아 6개국 등 모두 49개국에서 발생했다. 특히 지난해 8월 3일 중국에서 발생한 데 이어 올 들어 지난 1월 15일에는 몽골, 2월 19일 베트남, 5월 23일 북한, 6월 2일 라오스 등 우리나라 주변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ASF는 지난 7일 기준으로 주변국 6개 나라에서만 모두 6270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ASF 발생과 전파 등 사태의 심각성이 커지면서 우리나라는 ASF 유입 차단을 위한 국경검역과 국내방역 추진을 강화하고 있다.

국경검역이 강화되면서 지난해 순대 2건, 만두 1건, 소시지 1건 등 모두 4건의 ASF 유전자가 검출됐지만 올해는 소시지 10건, 순대 2건, 훈제돈육 1건, 햄버거 1건, 피자 1건 등 15건이 검색과정에서 확인됐다.

농식품부는 해외 여행객이 휴대 축산물을 반입해 자진신고하지 않을 경우 1회 위반시 500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국경검역·남은음식물·야생멧돼지 관리 강화

국경검역에 있어서 지난 4월부터 발생국의 항공 노선 주 205편에서 주 274편으로 검역탐지견을 확대 투입했고 지난 5월 22일부터 주 28편에서 주 126편으로 일제검사도 확대됐다

특히 지난 5월 북한에서 ASF가 발생하면서 강화, 옹진, 김포, 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양주, 고양, 동두천, 포천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최고수준의 방역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이들 14개 시군의 양돈농가 624호에 대해선 지난 5월 31일부터 현장 점검과 예찰·소독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국내방역은 주요 전파요인인 남은음식물과 야생멧돼지 관리, 바이러스 조기 검색을 위한 모니터링 등 예찰 강화로 요약할 수 있다.

정부는 전체 6300여호에 대한 양돈농가 담당관제 실시와 더불어 잔반사료제조업체(82곳) 열처리 등 적정 처리여부 특별점검, 잔반직접급여 중단농가 지원과 폐기물 대체처리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저감을 위해선 농식품부가 포획틀 968개(8억원), 울타리시설 222개(15억8000만원)를 지원하고 환경부가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으로 포획틀, 전기울타리 등 50억원을 지원한다.

ASF 발생시 신속한 초기 대응

앞으로도 정부는 국경검역 강화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탐지견 운영인력 8명을 증원할 계획이며 인천, 김해, 제주공항에 추가로 투입해 중국 등 위험노선에 대한 검역탐지견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불법 휴대축산물 모니터링을 비롯해 비자대행업체, 한국관광공사, 외국인 유학생 교육기관 등을 통해 반입 금지를 위한 과태료 상향 등을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협조하에 수입식품판매점과 인터넷 상 수입금지 축산물의 불법 유통이나 판매 단속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오순민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은 “외교부 등 관계부처, 지자체, 대한한돈협회 등 민간단체와 함께 ASF 예방수칙 홍보와 대국민 홍보를 계속하고 있다”며 “ASF 백신 국산화를 위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준비 작업을 추진하고 있고, 북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면밀히 협력해 정보를 파악하려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 국장은 또한 “ASF는 무엇보다 조기 신고가 중요하다”면서 “ASF 발생시에는 신속하게 500미터 이내 살처분을 계획하고 있으며 정부 방역 시스템상 축산차량의 이동 등 역학관련 사항을 조기에 파악해 초기에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홍정민 기자  smart73@aflnews.co.kr

<출처 : 농숱축산신문 http://www.af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0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