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안전관리 대책 TF 개시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8-02-28 16:14
조회
963

농식품부, 의견 수렴 등 구체화 논의


반려·비반려인 교육·홍보와 동물등록제 및 단속 실효성 강화 등에 대한 세부추진 방향 마련을 비롯해 관리대상견 입마개 착용 등 쟁점 사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반려견 안전관리 대책 TF가 시작됐다.

농림축산식품부 지난 2월 22일 ‘반려견 안전관리 대책 TF’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지난 1월 19일 ‘반려견 안전관리 대책’의 세부추진 방안 마련 사안과 쟁점 사안에 대한 다양한 대안 강구 등 과제별로 의견을 수렴, 반려견 안전관리 대책의 완성도를 높여나가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선 비반려인·반려인에 대한 교육, 반려견 사회화에 대한 논의에서 참석자들은 반려인의 올바른 펫티켓 교육과 비반려인의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개선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의견을 함께 했다.

그 일환으로 반려인 교육방식을 다양화하고, 교재 개발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으며, 단체·정부 간 협업을 통해 일반국민의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캠페인 추진 방안도 논의됐다.

반려견의 복종성은 강화하고 공격성은 감소시킬 수 있는 반려견 사회화 방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됐다.

이외에도 제도의 위반자에 대한 단속강화, 동물등록제 활성화 등 안전관리 대책을 구체화할 수 있는 방안과 관리대상견 입마개 착용 등 쟁점 사안에 대해서도 전문가·반려인·비반려인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 다양한 대안을 검토해 가기로 했다.

특히 해외 사례, 안전관리 위반 및 물림 사고 유형 등에 대한 세밀한 사례 분석과 함께 다양한 대안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TF의 기간을 한정하지 않고 사안별로 중요도·시급성·시행시기 등에 따라 구체화 방안을 도출해 나갈 방침이다.

 

홍정민 기자 smart73@aflnews.co.kr

 

<출처 : 농수축산신문 http://www.af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1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