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에 이어 연천 양돈장서도 ASF 확진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9-18 11:22
조회
18

추가발생 농장, 원발농장서 50km 이상 떨어져
역학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파주에 이어 연천의 양돈농장에서도 확진판정을 받으며 확산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7일 들어온 ASF 의심신고에 대해 시료를 채취해 정밀조사를 벌인 결과 ASF 확진이 확인됐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번에 발생한 ASF는 전날 발생한 파주에서 약 50km가량 떨어져 있으며 돼지 약 4천700여 마리가 사육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연천 양돈농장 반경 3km 이내에는 다른 양돈농장 5곳이 더 있으며, 이들 농장에서 사육하는 돼지 마릿수는 1만3천여 마리에 달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번에 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양돈농장과 연천 양돈농장 사이의 역학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7일 오전 6시30분 파주 양돈농장의 ASF 확진 발표와 함께 전국에 이동중지 명령을 발효, 19일 오전 6시30분까지 양돈농가를 비롯한 도축장, 사료공장 등의 모든 이동이 중지됐다.

<출처 : 축산신문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208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