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확진‥경기 북부에 방역 집중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9-18 12:29
조회
45

파주·연천·포천·동두천·김포·철원, ASF 중점관리지역 지정..3주간 돼지반출금지


어제(17일) 의심신고를 접수했던 연천 돼지농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확진됐다.

휴전선 인근의 연천군 백학면에 위치한 연천 발생농가는 4,700두 규모의 일관사육 농장이다.

방역당국의 전화예찰 중 모돈 1두의 폐사가 확인됐고, 축주가 비장종대 등 ASF 의심증상을 확인해 재차 신고를 접수했다.

검역본부 정밀검사 결과 오늘(18일) 오전 7시경 ASF로 확진됐다. 파주 최초 발생농가에 이은 두 번째 확진 케이스다.

농식품부는 “연천 발생농가가 ASF로 확진됨에 따라 살처분 조치를 실시하고 발생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ASF 발생지역인 파주, 연천을 비롯해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설정해 방역을 집중한다.

중점관리지역 내의 양돈농가는 타 지역 돼지 반출금지조치 기간을 3주로 연장하고, 지정된 도축장으로만 출하해야 한다.

생석회 공급량을 타 지역 대비 4배까지 늘리고, 공동방제단을 전환배치하는 등 소독도 강화한다.

ASF 발생으로 인한 돼지고기 가격과 소비 변동도 예의주시한다.

농식품부는 “17일 돼지고기 도매가격(5,828/kg)이 전일 대비 32.4% 상승했지만, 스탠드스틸에 따른 물량부족을 우려한 중도매인인 선제적으로 물량을 확보하면서 나타난 일시적 가격 상승으로 보인다”면서 “돼지 사육두수가 평년 대비 13% 많고, 재고물량도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ASF가 발생한 가축은 전량 살처분·매몰되고 이상이 있는 축산물은 유통되지 않는 만큼 국민들은 돼지고기를 안심하고 소비해도 된다”며 “축산 관계자는 철저한 방역조치와 함께 의심축이 있을 경우 신속히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출처 : 데일리벳 http://www.dailyvet.co.kr/news/prevention-hygiene/119473>